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 [사회] “미세먼지 배출 소규모 사업장 관리감독 강화해야 ”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마이빌평택
  • 18.04.17 09:27:17
  • 공감 : 0 / 비공감 : 0
  • 조회: 62

“미세먼지 배출 소규모 사업장 관리감독 강화해야 ”


경기硏 조사결과 국내 미세먼지 발생 배출원 1위는 사업장 



국내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의 주요 배출원으로 사업장을 지적하고 특히 소규모 영세사업장에 대한 맞춤형 관리와 지원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경기연구원은 15일 국내 미세먼지 발생의 주원인과 대기오염물질 배출시설 관리체계의 문제점, 실질적 개선방안을 제시한 ‘미세먼지 개선을 위해 시급한 사업장 배출시설 관리’ 보고서를 발표했다.


2017년 기준 국외영향을 제외한 미세먼지의 주요 배출원은 사업장(53%)인 것으로 분석됐다. 이는 1차 배출과 2차 생성 기여물질을 합산한 수치이며, 일반 사업장(38%)과 발전소(15%)를 포함한다.


전국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은 2015년 말 기준 5만4647개소이며 4~5종 사업장에 해당하는 소규모 영세사업장은 5만41개소(91.6%)에 달한다. 도내 배출사업장은 1만8217개소(33.3%)로 파악된다.


2017년 대기배출시설 단속·행정조치 결과에 따르면, 지도·점검에 따른 위반율은 매년 증가하는 추세로 기준 전국(8.8%)에 비해 수도권(10.0%) 지역의 위반율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기배출 사업장 규모별 위반율의 경우, 1~3종 대형 사업장은 배출허용기준 초과 위반율(1종 28.2%, 2종 17.1%, 3종 15.9%)이 높고, 4~5종 중소형사업장은 무허가 위반율(4종 12.8%, 5종 37.2%)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김동영 경기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경기도는 국내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의 30%이상이 집중된 만큼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사업장의 대기배출 관리가 중요한 요소”라고 말했다.


현재 배출량 측정조사는 인허가 시설을 중심으로 1~3종 대형 사업장은 1년, 4~5종 중소형 사업장은 4년 단위로 진행된다. 대부분 사업장들이 중소형임을 감안하면 관리감독 강화가 요구된다.


미세먼지 관리체계 개선방안으로 ▲사업장 총량관리제 및 배출권거래제 활성화 ▲배출허용기준의 단계적 강화 ▲배출 규모별 규제와 지원 차별화 ▲사업장 배출시설의 정기적 전수조사 및 DB 구축 ▲ICT 기반의 스마트 환경관리 체계도입을 제안했다.


특히 대형 사업장은 대기환경보전법 오염원인자 책임 원칙을 엄격히 적용하고, 중소형 사업장은 대기·악취방지시설 설치, 환경컨설팅 등 지원을 강화해 배출 규모에 따라 규제와 지원을 차별적으로 적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선임연구위원은 “경기도는 국내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의 30%이상이 집중된 만큼,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사업장의 대기배출 관리가 중요하다”며 “매년 전체 사업장 실태조사를 통해 DB를 구축하고, 그 결과를 중앙과 연계해 관리감독에 적극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마이빌평택 김윤영 기자 east91@hanmail.net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